Korgnet : 인지과학-심리학 문화공동체
 
 


정년퇴임한 후3개월간 관심을 둔 인지과학 관련 주제들에 관한 자료

  • 이정모 2009-12-13 16:05:45 조회 9,902 추천 1077
정년퇴임한 후 약 3개월간 관심의 대상이 되었던 주제들에 관한 자료
                  - (2009. 09-11: 주로 웹자료 연결 중심으로)
- 이정모. jmlee@skku.edu
(성균관대; 심리학, 인지과학)    2009. 12.13.         2.1.판본
===================================================

<차례>

1. 인지과학 일반 자료의 재정리
2. 법과 인지과학
3. 체화된 인지-> neuromorphic
4. 뇌를 넘어서: 뇌 지상주의에 대한 비판
5. 예술과 인지
6. 내러티브와 인지
7. 체화된 인지(인공물), 개념융합(혼성)과 내러티브의 인지과학적 연결

* 현재 6-7을 연결한 인지과학적 패러다임의 재개념화 탐색 중이며
7. 의 주제는 2010년에 생각할 과제

//////////////////////////////////////////////////////////////////////////////////////////

1. 인지과학 일반: 관련 옛 자료 링크:  
* -이전에 강의용으로 정리한 자료를 일반인 도움용으로 다시 목록화 함

1. 인지과학 서론 관련 자료
-------------------------------------------------------
위키피디아 웹 백과사전의 인지과학 정의와  설명
        http://en.wikipedia.org/wiki/Cognitive_science
인지과학의 정의와 관련 설명: 미국 인공지능학회
         http://www.aaai.org/AITopics/html/cogsci.html

한글자료:웹문서: 인지과학 서론
http://cogpsy.skku.ac.kr/cogpsy1.htm 또는
http://cogpsy.skku.ac.kr/200608-cogsci-인지과학.pdf

---------------------------------------------------------

인지과학에 대한 초보자의 질문/관심과 인지과학 개괄
http://www.cognobytes.com/cogs/introduction-to-cognition/bird-s-eye-view-of-cognitive-science

인지과학의 하위 주제들
http://cogsci.uwaterloo.ca/courses/resources.html

인지과학 용어들
http://cogsci.uwaterloo.ca/courses/Phil256/glossary.html

인지과학 사전
http://www.bcp.psych.ualberta.ca/~mike/Pearl_Street/Dictionary/dictionary.html
--------------------------------------------------------------

인지과학 전공 후의 진로는? Berkeley 대학의 자료
- "What can I do with a major in cognitive science?"
        http://career.berkeley.edu/Major/CogSci.stm
--------------------------------------------------------------


Celebrities in Cognitive Science 해외 인지과학의 유명인 사이트
         http://carbon.cudenver.edu/~mryder/itc_data/cogsci.html

해외 저명 인지과학자 소개(short biography)
        http://mechanism.ucsd.edu/%7Ebill/research/ANAUT.html

------------------------------------------------------------------

인지과학 자료 사이트 resources
        http://www.cogsci.weenink.com/resource.html
CogNews
        http://cognews.com/
All in the Mind : Radio Natinal (사운드 화일)
        http://www.abc.net.au/rn/science/mind/
CogWeb
        http://cogweb.ucla.edu/
--------------------------------------------------------------

[대학의 인지과학 학과, 과정 목록]

<해외>
해외 인지과학 대학 학과 및 과정프로그램 목록
         http://www.cognitivesciencesociety.org/graduate/

인지과학 학위수여 대학들
http://en.wikipedia.org/wiki/List_of_institutions_granting_degrees_in_cognitive_science

인지과학 관련 기관들(대학, 연구소 등) (2004년 자료)
http://www.hku.hk/cogsci/prog/05links/institutes.htm

-------------------------------------------
인지과학 대학원 전공이 있는 대학들 목록
Cognitive Science Graduate School Programs - Masters & PhD Degrees

전세계
http://www.gradschools.com/Subject/Cognitive-Science/70.html

북미
http://www.cognobytes.com/resources/acad-courses/universities-in-us-and-canada

유럽
http://www.cognobytes.com/resources/acad-courses/universities-in-europe

아시아 (목록 불완전)
http://www.cognobytes.com/resources/acad-courses/universities-in-asia-pacific

1-4. Cognitive Informatic 단과대학
http://www.inf.ed.ac.uk/

1-5. 인지과학 단과대학; 이란
http://www.inf.ed.ac.uk/

1-6. 2009년도  아리조나대학의 새 학부대학: 단과대학/ MBB 마음, 뇌, 행동:
- 미래 교육 및 연구의 새 길(방향) 제시
http://uanews.org/node/28161
--------------------------------------------

대학 인지과학학생회 (아래는 주로 학부 학생회 사이트임: 대학원학생회 사이트는 인지과학이 있는 거의 모든 대학에 있음)
- 미국, 캐나다: 인디아나 대학(학부), 사이먼프레이져 대학(학부), UC-버클리 대학(학부), UCSD 대학(학부), 죠지아 대학, 캐나다 토론토 대학(학부 +AI), 캐나다 요크대학(학부)
http://www.cogs.indiana.edu/icogsci/orgs.html


캐나다 대학 학부생들의 인지과학 학술지 사이트
http://www.sfu.ca/cognitive-science/journal/

-한국 다음넷 상의 한국인지과학학생회 (한국인지과학회 산하)
        http://cafe.daum.net/cogsci
--------------------------------------------------------------

인지과학회(미국)
http://cognitivesciencesociety.org/index.html

인지과학회(한국)
        http://krcogsci.snu.ac.kr/
인지과학 넷워크
http://www.ssrn.com/csn/index.html

인지과학 학술지 집적소(아카이브)
http://csjarchive.cogsci.rpi.edu/

Trends in Cognitive Sciences (월간학술잡지)
        http://www.trends.com/tics/default.htm

MIT Cognet
http://cognet.mit.edu/
-------------------------------------------
한국인지과학회
        http://krcogsci.snu.ac.kr/
-------------------------------------------
관련 저서
<해외>
10 Classics from Cognitive Science
        http://cognitrn.psych.indiana.edu/rgoldsto/cogsci/classics.html

one hundred most influential works in cognitive science from the 20th century
         http://www.cogsci.umn.edu/OLD/calendar/past_events/millennium/final.html
--------------------------------------------------------------

인지과학 관련 도서 목록

[해외]

10 Classics from Cognitive Science
        http://cognitrn.psych.indiana.edu/rgoldsto/cogsci/classics.html

one hundred most influential works in cognitive science from the 20th century
         http://www.cogsci.umn.edu/OLD/calendar/past_events/millennium/final.html

-Friedenberg, Jay & Silverman, Gordon (2006). Cognitive Science An Introduction to the Study of Mind. London: Sage.
-Thagard,Paul  (2005). Mind: Introduction to Cognitive Science. MIT Press.
-Nuallan, Sean O. (2002). The Search for Mind. Intllect: Bristol, UK.
-Sobel, Carolyn P.  (2001). The Cognitive Sciences: An Interdisciplinary Approach.

[국내]:

-바렐라 및 톰슨 지음, 석봉래 옮김. (1997). 인지과학의 철학적 이해. 옥토.
-앙드레 베르제즈, 드니위스망 공저, 남기영 옮김. "프랑스 고교철학 II: 인간과 세계". 삼협종합출판부
-이인식 지음 (1992). 사람과 컴퓨터. 까치. 가치글방 74.
-이정모 외 (1989). 인지과학: 마음, 언어, 계산. 대우학술총서. 민음사. 404쪽 (절판)
-이정모 지음 (2001). 인지심리학: 형성사, 개념적 기초, 조망. 아카넷. 대우학술총서 511.
-이정모 (지음) (2009). 인지과학: 학문간 융합의 원리와 응용. 성균관대학교 출판부.
-이정모 외 지음 (2009). 인지심리학 (3판). 학지사.
-이정민 외 지음 (2001). 인지과학. 서울대학교 인지과학연구소 인지과학총서1. 서울대학교출판부.
-조르쥬 비뇨 지음. 김어자, 임기대, 박동열 옮김 (2002). 인지과학입문. 도서출판 만남. 1991. 한국판 2002
-카렌 N. 샤노어 외, 김수경 지음  | 변경옥 옮김. 마음을 과학한다 (마음에 관한 선구적 과학자 6인의 최신 강의) . 나무심는사람
-필립 존슨 레어드 지음, 이정모, 조혜자 옮김 (1991). 컴퓨터와 마음: 인지과학이란 무엇인가. 민음사, 절판. (대학도서관에서는 찾아 볼 수 있음)
-한광희 외 지음 (2000). 인지과학: 마음, 언어, 기계. 학지사.     정가 : 18,000원
-A. J.  골드만 지음 석봉래 옮김 (1998), 철학과 인지과학. 서광사.
----------------------------------------------

한국의 인지과학 개관

2002년까지의 한국 인지과학의 역사: 과거, 현재, 미래 (2002)
http://korcogsci.blogspot.com/2008/07/blog-post_18.html

학회: 한국인지과학회의 창립과 발전 ==>
1986-1987년의 대우재단 인지과학 공동연구 모임을 바탕으로 1987년 탄생
- 이 모임 참여자들에 의해 대우재단학술총서로
         ‘인지과학: 마음, 언어, 계산’이 1989년에 출간
- 학술잡지 ‘인지과학’ 발간
- 춘계 연차학술대회,
- 10월 한글 및 한국어 정보처리 학술대회
- 이전에는 국가 학문분류체계에서, [의학] –[정신의학] -> [인지과학] 으로 분류
1999년에 과학재단에서 인지과학이 복합과학 내의 독립학문으로 분류, 공인
(그러나 미국보다 거의 40년 뒤진 상황)

1. 대학(학부)의 인지과학 강좌
80년대 말부터 시작하여 국내 몇 대학에서 인지과학 강좌를 학부의 교양강좌로 개설하게 되었다.
- 1989년 1학기에 성균관대학교에서 ‘인지과학’ 강좌가 개설된 것을 시초로 하여, 연대(1990), 고대(1991), 서강대(1996)에서 교양강좌가 개설되었고, 서울대에서는 90년대 초부터 지금까지 지속되고 있는 인지과학 관련 교수들의 정기적 집담회를 기반으로 하여 ‘언어와 인지’(1991)의 강좌가 개설되었다.
-한국외국어대학교 언어인지과학과(학부) 학부 과정으로 2001 년 설치

2. 대학원 협동과정
인지과학’ 대학원 협동과정이
1994년 가을에 서울대, 성균관대, 연세대의 3개 대학에 설치 허가가 남
1995. 1학기에 연세대의 석박사과정과, 성균관대의 석사과정 개설 –후에 박사과정도 추가
1995. 2학기에 서울대 - 인지과학 강좌를 개설/ 부산대 - 인지과학과정 인가
1996년도 1학기에/ 서울대- 인지과학 협동과정 석박사 과정;
                  부산대- 인지과학협동과정 석사과정
1997년; 부산대-박사과정
2006년. 영남대학교 인지과학협동과정 (석사) 설치

이외에 인접분야의 협동과정
예: 서울대: 뇌과학 협동과정(석사, 박사)/ 2001년 설치:

2009 현재 WCU 관련하여개설된 인지과학 관련 학과
교육과학기술부의 WCU (World Class University)와 관련하여 2009년에 새로 생긴 인지과학 관련 대학원 학과들 (모두 석박사 과정)
        ㄱ. 고려대학교: 뇌공학과 (Brain informatics)
                석사: 뇌공학;  박사: 인지뇌과학
                http://brain.korea.ac.kr/
        ㄴ. 서울대학교
                뇌인지과학과 (Brain & Cognitive Science)
                http://bcs.snu.ac.kr/wiki/Home
        ㄷ. 성균관대학교 인터랙션 사이언스 학과
                Interaction Science 학과
                http://is.skku.edu/

3. 국내 대학[학부]의 인지과학 연계 전공
ㄱ. 고려대 뇌 및 인지과학 연계전공; 2009. 3.
        http://brain.korea.ac.kr/bcs/
ㄴ. 연세대학교 인지과학 연계 전공: 2000. 3.
        http://web.yonsei.ac.kr/yongei/guide/cogn01.html
ㄷ. 이화여자대학교 인지과학 연계전공(일반 연계전공 정보만 있음):
        http://www.ewha.ac.kr/korean/html/001/001004002003004.html

이외에 개설, 또는 추진 중인 인지과학 관련 대학원 수준의 학과:
KAIST  지식서비스공학과

한국 인지과학학생회
-위에서 사이트 언급함
  - 2002년 서강대 조숙환 교수 (언어학)의 적극적 지원 하에 인터넷 상에서 이루어진
        인지과학 학생회 출발; http://cafe.daum.net/cogsci        
        인지과학 정보의 국내 교환센터로서의 역할

4. 인지과학 연구소
인지과학 연구소:
1989년 8월에 학교간 연구센터로 인지과학연구센터를 연세대학에 설립하고자 15인의 전국 각 대학 인지과학자들이 과학재단에 지원서를 제출하였으나 성사되지 못하였다.
1995년 5월에 건국대학교 산업기술연구원 부설 인지과학연구센터가 처음 설립되었으나,  교내사정으로 폐쇄
1996년 6월에 국내 최초의 독립적 연구소인 인지과학연구소가 연세대학교에서 15개 이상의 학문분야의 교수들이 참여하여 출범
1997년 서울대학교 에서 인지과학연구소 설립
2009년 고려대학교 뇌 및 인지공학연구소 설립

5. 국제적 협조와 국내 학회 간 연결
ICCS 등: 1991년에 한국과학재단과 미국과학재단의 지원 하에 ‘한미인지과학학술대회’개최
- 1997년 8월 ICCS 1회 결성 및 개최
        The 1st International Conference of Cognitive Science
        서울, 서울대
        이정민 교수(서울대, 언어학), 김진형 교수 (KAIST, 전산학) 중심 진행
-2008.7. 제 6회 ICCS 학술대회 개최
        서울, 연세대
        정찬섭 교수(연세대, 심리학), 이정민 교수 (서울대, 언어학) 주도 진행

///////////////////////////////////////////////////////////////////////////////////////////////////////////

2. 법과 인지과학

* 경제학에 인지과학적 사실들과 이론이 접목되어 행동경제학, 인지경제학, 신경경제학을 낳았듯이, 법학에 인지과학적 사실과 이론들이 연결되어 인지법학, 신경법학이 필연적으로 탄생할 것이다. 다음에 웹 자료를 소개한다.

법과 인지과학 분야의 연결이 이루어져야 한다는 미래 예측 관련 한글 자료 사이트:
- 법학과 인지과학의 연결: 법학 지망생이 알아야하는 미래 법학의 변화 모습
http://korcogsci.blogspot.com/search/label/Cognitive%20Science%20of%20Law
또는  http://blog.naver.com/metapsy/40093256356

Complex brain imaging is making waves in court
Reyhan Harmanci, Chronicle Staff Writer, Friday, October 17, 2008
San Francisco Chrobicle
http://www.sfgate.com/cgi-bin/article.cgi?f=/c/a/2008/10/17/MN8M13AC0N.DTL&hw=bunge&sn=001&sc=1000

McArther Foundation의 법-신경과학 프로젝트
http://www.lawandneuroscienceproject.org/

The Law and Neuroscience Blog
Welcome to the Law and Neuroscience Blog
http://lawneuro.typepad.com/the-law-and-neuroscience-blog/

The Future of Neuroimaged Lie Detection and the Law
http://lawneuro.typepad.com/the-law-and-neuroscience-blog/2009/10/the-future-of-neuroimaged-lie-detection-and-the-law.html

EVIDENCE AND LAW
Guest Editors: Walter Sinnott-Armstrong and Frederick Schauer
-Introduction
-Warrant, Causation, and the Atomism of Evidence Law
http://muse.jhu.edu/journals/episteme/toc/epi.5.3.html

Psychopathy and Criminal Responsibility
Stephen J. Morse
Neuroethics (2008) 1:205?212
DOI 10.1007/s12152-008-9021-9
http://www.springerlink.com/content/9534141h38470r30/fulltext.pdf

The Law and Neuroscience; 리뷰 글
Michael S. Gazzaniga
Neuron, Volume 60, Issue 3, 412-415, 6 November 2008
http://download.cell.com/neuron/pdf/PIIS0896627308008957.pdf?intermediate=true

///////////////////////////////////////////////////////////////////////////////////////////

3. 체화된 인지 틀, 로보틱스의 연결:  + neuromorphic
                                
* 체화된 마음 관련 이정모의 글 목록 *

2007. 12. 15. '심리학의 개념적 기초의 재구성 (II): 인지과학적 접근에서 본 ‘마음’' 개념의 재구성과 심리학 외연의 확장. 한국심리학회지: 일반, 2007, 26, 2, 1-38.
2008. 12.12. '마음의 체화적(embodied) 접근: 심리학 패러다임의 제6의 변혁'. 한국실험및인지심리학회 2008년 겨울 제43차 학술대회 논문집, 143-152. http://korcogsci.blogspot.com/search/label/embodied%20mind
009. 1.31. 몸이 있는 마음:  인지과학의 새로운 보는틀. 100북스 심포지움 발표자료.
http://cogpsy.skku.ac.kr/cwb-bin/CrazyWWWBoard.exe?mode=read&num=3176&db=newarticle&backdepth=1
2009/2/19/스포츠심리학회 발표자료; 체화된 마음 접근의 시사;
http://cogpsy.skku.ac.kr/cwb-bin/CrazyWWWBoard.exe?mode=read&num=3188&db=newarticle&backdepth=1
2009.2. 27. 인지과학: 학문간 융합의 원리와 응용. 성균관대학교출판부, 제15장 인지과학의 조망, 684-696 쪽.
2009. 03. 20. ‘심리학에 새로운 혁명이 오고 있는가: - 체화적 접근’. 동덕여자대학교 지식융합연구소 2009심포지엄: 2지식융합 2.0–마음에 대한 새로운 이해]. 심포지엄 자료집, 20-33. (동덕여대). http://blog.naver.com/metapsy/40065405491 
2009. 07. 31. '현대 지성계의 새로운 움직임과 거대한 생갂의 전환'. 알바 노에 (지음), 김미선 (옮김) (2009). 뇌과학의 함정: 인간에 관한 가장 위험한 착각에 대하여. (서울: 갤리온). 추천글 (8-14 쪽).
2009. 12. 7. ‘체화된 마음: 심리학 패러다임의 전환’. 한국연구재단, 사회과학웹진, 2009, 4호(겨울호). (1-4쪽)          http://blog.naver.com/metapsy/40095880340  또는 http://korcogsci.blogspot.com/2009/12/2009.html

* 아니면 http://blog.naver.com/metapsy 에서 문서 분류용 [태그]에서 embodied cognition을 클릭하여 여러 자료를 보세요. *
...............................................................................................................

[Neuromorphic]

Neuromorphic engineering is a new interdisciplinary discipline that takes inspiration from biology, physics, mathematics, computer science and engineering
http://en.wikipedia.org/wiki/Neuromorphic

Next Generation Artificial Intelligence : Neuromorphic Technology  
KIM Hyun-Han : 삼성경제연구소 글
Oct. 23, 2009
http://www.seriworld.org/01/wldContV.html?mn=B&natcd=KR&mncd=0201&key=20091023000001

Neuromorphic Cognitive Systems
What is a neuromorphic cognitive system and what is neuromorphic cognition?
http://ncs.ethz.ch/ncs
        -Neuromorphic Cognitive Systems group, at the Institute of Neuroinformatics, University of Zurich and ETH Zurich.

The 2008 Capo Caccia Workshops toward Cognitive Neuromorphic Engineering
An unconventional schedule, for an unconventional workshop... (why is it so?)
http://capocaccia.ethz.ch/capo/wiki/WorkshopSchedule#today

Telluride Neuromorphic Cognition Engineering Workshop
NEUROMORPHIC COGNITION ENGINEERING WORKSHOP
http://www.ine-web.org/telluride-conference-2009/telluride-2009/index.html

Designing A Self-Aware Neuromorphic Hybrid; 논문 파일
Alexei V. Samsonovich1 and Kenneth A. De Jong2
http://ai.ru.is/events/2005/AAAI05ModularWorkshop/papers/WS1105Samsonovich.pdf

/////////////////////////////////////////////////////////////////////////////////////////////////

4. 뇌를 넘어서: 뇌 지상주의에 대한 비판
        * 이 자료는 3. 체화된 인지/ 마음 관련 자료와 연결됨*

4.1. [한글자료]

2006. 07. 24. 기사; 교수신문; <학문동향>
 “뇌와 마음이 같은 것이 아니라면?: 인지과학의 제 3의 움직임”
        http://blog.naver.com/metapsy/40028305312

2006. 8. 18. 한국심리학회 연차학술대회 심포지엄: [뇌와 심리: 적인가 동지인가?]
- 신경적 설명과 마음 개념의 재구성: 인지과학의 새 움직임의 의의-
http://blog.naver.com/metapsy/40028305538

나에게 몸이 있다는 것은 무슨 의의를 지니는가?: 인지과학적 의의  
http://cogpsy.skku.ac.kr/cwb-bin/CrazyWWWBoard.exe?mode=read&num=1366&db=newarticle&backdepth=1

2006년 12월 9일 한국심리학회 창립 기념 60주년 기념심포지움 강연 발표 파일
“마음 개념의 재구성과 심리학 외연의 확장: 인지과학접근과 심리학의 미래”
      http://blog.naver.com/metapsy/40032706300

‘인간과 기계’ 경계가 없어진다면 … 중앙일보 박방주 기자 기사 글  
중앙일보의 2007년 11월 16일자 과학섹션 기사
http://blog.joins.com/bj1320/8736929

인간과 인공물의 경계 허무는 테크놀로지의 미래
2007년 12월 10일 (월)  교수신문  
http://www.kyosu.net/news/articleView.html?idxno=15306

마음-인공물 상호작용 개념의 재구성이 인지공학, 인공물 디자인에 주는 시사
http://blog.naver.com/metapsy/40045128672

인지과학이 ‘마음’을 바꾸고 있다: Science Changing its Mind
http://blog.naver.com/metapsy/40056639154

체화된 마음과 마음의 병: 이영의 교수의 글  
http://cogpsy.skku.ac.kr/cwb-bin/CrazyWWWBoard.exe?mode=read&num=3113&db=newarticle&backdepth=1
http://cogpsy.skku.ac.kr/cwb-bin/CrazyWWWBoard.exe?mode=read&num=3168&db=newarticle&backdepth=1

발상의 전환: 뇌를 넘어서: 뇌, 몸, 환경은 하나라는 강한 외침  
- 알바 노에 (지음), 김미선 (옮김) (2009). 뇌과학의 함정. (서울: 갤리온) 책 추천글-
http://cogpsy.skku.ac.kr/cwb-bin/CrazyWWWBoard.exe?mode=read&num=3213&db=newarticle&backdepth=1

....................................................................

4.2. [뇌를 넘어서 영문자료]

확장된 마음; Clark & Chalmers 글
http://consc.net/papers/extended.html

척수를 통한 사고작용
Thinking with Spinal Cord
http://med-chatter.com/aggy/tag/w-berg/
http://www.eurekalert.org/pub_releases/2007-01/uoc-twt012307.php

모든 지각경험이 과연 몸의 감각운동적 특성에 바탕하고 있을까?  
-비판적 고찰: Understanding the Embodiment of Perception
http://philosophyofbrains.com/files/30451-28882/Understanding_the_Embodiment_of_Perception1.pdf

Rethinking Neuroethics in the Light of the Extended Mind Thesisby Neil Levy2007. The American Journal of Bioethics 7(9):3
확장(연장)된 마음 개념의 심대한 의의: 환경 조작은 곧 내 마음 조작과 같음
http://www.bioethics.net/journal/j_articles.php?aid=1337&display=abstract

몸에 바탕한 마음 관점의 줄거리: 학회 개최 안내의 글  
Interdisciplinary Conference
Cognition: Embodied, Embedded, Enactive, Extended
20-24 October 2007
http://philosophy.ucf.edu/pcs/eeee.html


Embodied Cognition, Enactivism and the Extended Mind
Workshop, 10 - 11 December 2009
-물음: whether there is a biological basis to the extended mind? Whether cognition is embodied and embedded but not extended? And whether an enactive account of cognitive skills excludes appeal to cognitive representations?
http://www.uow.edu.au/arts/selpl/philosophy/UOW069544.html


내마음은 과연 내 뇌 속에만 있을까? 내 노트북에 있는 것은?  
뉴욕타임즈 컬럼에서 D. Brooks가 다룬,  내 마음의 확장
The Outsourced Brain / By DAVID BROOKS
Published: October 26, 2007
http://www.nytimes.com/2007/10/26/opinion/26brooks.html?_r=2&oref=slogin&oref=slogin

싸이보그/ NATURAL BORN CYBORGS?/ By Andy Clark
http://www.edge.org/3rd_culture/clark/clark_index.html

[기타 관련 글들]

뇌를 거치지 않은 척수를 통한 사고가 가능하다는 연구가 발표되었다. 이 연구 결과는 마음을 뇌의 신경상태로 전적으로 환원하는 것에 문제가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다.
http://www.yeskisti.net/yesKISTI/Briefing/Trends/View.jsp?cn=GTB2007011107&SITE=KLIC

몸과 마음, 언어, 은유는 어떻게 연결되어지나? Gibbs 교수의 책 서평
Nortre Dame Philosophical Review/ Raymond W. Gibbs, Jr.
Embodiment and Cognitive Science.
http://ndpr.nd.edu/review.cfm?id=7443
http://blog.naver.com/metapsy/40047480637

Zygon: Extended Mind Symposium
http://manwithoutqualities.com/2009/01/03/zygon-extended-mind-symposium/

Topoi Volume 28, Number 1, March 2009
Special Issue on Embodied Mind, Extended Mind, and Enactivism
http://blog.aladdin.co.kr/qualia/2776250#C1649252

-------------------------------------------

////////////////////////////////////////////////////////////////////////////////////////////////////////////////

5. 예술과 인지

5-1. 인지과학과 예술: 서론: 주요 주제
Cognitive Science and the Arts
An Introduction to Key Topics under Discussion
http://www.class.uh.edu/COGSCI/keytopics.html


5-2. 예술체험의 신경학적 이론
- > 인지신경과학에서 본  예술의 10대 원리
Dr. V.S. Ramachandran + Dr. William Hirstein
(UCSD심리학과 및 신경과학과정 교수  + 미국 일리노이 Elmhurst College 철학과 교수)
“The Science of Art: A Neurological Theory of Aesthetic Experience.”
                 The Journal of Consciousness Studies,6,15-41.
http://www.imprint.co.uk/rama/art.pdf


5-3. 예술교육과 인지과학

Teaching Cognitive Science and the Arts III
예술 교육과 인지과학
http://www.aesthetics-online.org/articles/index.php?articles_id=11

음악교육과 인지과학
http://www.aesthetics-online.org/articles/index.php?articles_id=13


5-4. 하바드대학의 예술과 인지 강좌 설명:
“인지이론과 예술 (Cognitive Theory and the Arts)
- Poetry, music, and painting are all products of the imagination, and also make visible the way the imagination works. This seminar draws on the verbal, visual, and auditory arts, as well as models and findings from the mind sciences, to deepen our understanding of aesthetic processes and artifacts. We are interested in the ways art, neuroscience, and cognitive theory illuminate one another.
Chair: Anna Henchman, Alan Richardson, Elaine Scarry
http://www.fas.harvard.edu/~humcentr/seminars/index.shtml

5-5. 컴퓨터예술의 철학
The APA Newsletter on Philosophy and Computers and the ASA Newsletter
http://www.aesthetics-online.org/newsletter/current.pdf


5-6. 미국 미학 학회 학술대회 패널 주제-: 인지과학과 예술
Panel Proposal:
Cognitive Science and the Arts
for American Society for Aesthetics Annual Meeting- Nov. 1,1997
http://www.class.uh.edu/COGSCI/panel.html


5-7. 예술과 인지 연결주제 탐색 학회
- Centre for Research in Cognitive Science, Art, Body, Embodiment: Programme
A COGS Interdisciplinary Symposium
University of Sussex, March 14-15, 2005
http://www.sussex.ac.uk/cogs/1-4-3-1.html

5-8. 예술과 인지 관련 글

예술적 작업의 통일성과 인지
http://www.interdisciplines.org/artcog/papers/4
Roberto Casati (Translated from Italian by Marcel Lieberman)
예술활동(작품)은 다른 모든 인공물처럼 우리의 인지적 삶에 기본적으로 연결되어 있다.

행위로서의 예술
http://www.interdisciplines.org/artcog/papers/8


//////////////////////////////////////////////////////////////////////////////////////////////////

6. 마음의 내러티브 원리와 인지과학

*이 6절에서는 웹링크만 소개하는 것이 아니라 약간의 설명도 첨가함*

6-0.  마음의 원리는 내러티브 원리이다는 인지 내러톨로지 관련 한글 자료
- 이정모 (1996).  이성의 합리성과 인지심리학 연구의 의의
- 문서 사이트 주소 = (주소가 길지만 참조하세요)

http://cogpsy.skku.ac.kr/newdata/(%EC%97%B0%EA%B5%AC%EB%85%BC%EB%AC%B8)/(%ED%95%99%ED%9A%8C%EC%A7%80%EB%85%BC%EB%AC%B8)/(%EC%9D%B8%EC%A7%80%EC%8B%AC%EB%A6%AC%ED%95%99%EC%9D%98%EC%A0%9C%EB%AC%B8%EC%A0%9C1)/(%EC%9D%B4%EC%84%B1%EC%9D%98%ED%95%A9%EB%A6%AC%EC%84%B1).pdf

* 이 글에서 5절. 실용적 합리성과 이야기 원리/ 6절. 여러 초벌 이야기 모형. 내용 참조
** 이 글을 보시면 190년대 중반부터 이정모는 마음의 기본 원리가 이야기적 윈리임을 생각하고 있었음을 알 수 알 수 있을 것이며, 다음의 Mark Turner의 주장과의 연결이 새로운 것이 아님을 짐작할 수 있을 것입니다.

6-1. 인지과학과 이야기 원리(narrative principle)

Mark Turner
영어학자(Ph. D), 수학자(MA)
Case Western Reserve University , 문리과대학장, 인지과학과 과장
http://markturner.org/
그의 발표글, 인터뷰, 강연 등
http://markturner.org/publications.html
그리고 여기의 아래 자료, 즉 the new evolutionary enlightenment" 를 꼭 보세요
(다음 주소 중간의 영문으로 된 글)
http://ilevolucionista.blogspot.com/2009/09/linguistica-cognitiva-entrevista-mark.html

[인지과학과 문학의 연결]
인지과학은 언젠가 궁극적으로는 인간 마음의 결정적 산물이며
또한 인간 마음 활동인 문학을 연구하는 것이 요청될 것이다.
the study of literature는 인지과학과 문학의 수렴, 융합의 그 시점
 integration of [CS(인지과학) + Literature(문학)]
[인문학]과 [인간학-인지과학] 연결이 되어야 함.

이러한 추세에서, 인문학과 인간 본성에 대한 과학적 연구가 수렴 융합되는 것을  보게 될 것이다. (“We may be seeing a coming together of the humanities and the science of human nature.”)
이러한 연결은: 인지과학과 문학, 예술의 수렴,융합,통합적 연결에 의해 가능하여진다.
즉 인문학과 인지과학의 연결이 이루어지고, 그렇게 하여 인문학자와 인지과학자들에게
 인간 마음/ 심적 활동과, 문학/예술 (이해) 의 괴리 불가함을 인식하기를
필연적으로 요구하는 학문적 분위기의 떠오름이 진행되면.

예술과 인지과학의 연결은 간단히 말하여
1. … 예술은  인간 마음의 작동을 이해하는 데에서 주변적 역할을 하는 것이 아니다 (are not marginal for understanding the human mind.)

 그렇기에,
2. 문학/예술가/인문학자들은
인지과학의 중요한 발견, 중요한 지적 발전을 무시하거나 모르고 있어서는 안 되며

3. 인지과학자들은
문학과 예술을 무시하거니, 다루지 않고서는 인간 마음을 충분히 이해할 수 없다

-과거에는 문학이 인지과학을 멀리하고 인지과학과 문학이 서로 연결이 없이 진행되어 왔다.
-그러나 최근에 이 두 영역이 수렴되고 있다.
그 이유? 그 바탕 개념적 융합: (conceptual blending)의 틀;
개념적 융합/혼성의 원리 이론은 다음의 책에서 제시됨;

<국내 번역된 책 소개>
원저명: “The way we think: Conceptual blending and the Mind’s hidden complexities.”
저자: Gilles Fauconnier, & Mark Turner;
출판사“ Basic Books;  2002, ISBN 0-465-08785-X; pp 440.

국내 번역판; 책 제목: "우리는 어떻게 생각하는가."
질 포코니에, 마크 터너 (지음); 김동환, 최영호 (옮김). 서울: 지호. 2009. 9.
ISBN 978-89-5909-051-8; 값 38,000 원; 624쪽.

-> 이 책에 의하면 시초의 인지과학은, 주로 기억, 학습, 기호적 사고, 언어습득 등과 같은 심적 과정 중심으로 전개되었다. 이것은 인간의 마음이 컴퓨터와 가장 닮은 심적과정들임.
그러나 지금의 인지과학은 더욱 점진적으로 보다 신비하고 창조적인 마음의 측면에 초점을 맞추어 가고 있다.
 이러한 변화 현상의 바탕을 제공하는 저자들의 이론
The theory of conceptual blending이다.


[개념적 융합(혼성)이란 무엇인가; 위키피디아 자료
http://en.wikipedia.org/wiki/Conceptual_blending ]
-개념적 유합(혼성)이란 인지의 일반이론으로서, 의식수준에서라기 보다는 하의식 수준에서 2개 이상의 상황(학문, 테크놀로지, 산업의 영역들/ 대상들/ 사건 들/ 일상적 생활-행위 장면 등에서)의 씨나리오의 요소들 그리고 핵심적 관계성이 결합, 융합, 혼성(blended)되는 과정을 지칭한다. 이 과정들이 인간의 인지와 행동, 특히 일상적 사고와 언어의 도처에 산재하여 있다고 보는 것이다.
이러한 개념적 융합은 창의성을 비롯하여 인간의 여러 인지적 현상을 설명하여 줄 수 있가도 볼 수 있다.

이상의  현재의 추세는 인문학, 예술, 인지과학을 연결하여 인간의 인지, 마음, 행동, 문화, 과학기술의 융합을 이해하는 (한국의 교육과학기술부, 대학, 기업 등이 추구하는 융합적 인재 양육의) 새 틀의 이론적 기반을 시사한다.

그런데 이러한 개념적 혼성(융합)에서 한 발 더 나아가서 Mark Turner의 입장을 도입하고, 위의 5-0 절에서 제시한 이정모의 글의 요점을 결합하고, 그동안에 진행되어온 인지과학의 narraitive psychology 등의 접근을 연결하여 생각하여 보고, 최근의 인지과학 철학자 D. Dennet 등과, 1930년대의 영국의 심리학자 Sir S.C. Bartlett 교수의 주장을 연결하고, 최근의 수학자-영문학자-언어학자-인지과학자인 Mark Turner 교수의 주장을 따른다면 Turner교수가 이야기 하였듯이
“Story is a basic principle of mind." 이며
“ .. central issue of cognitive science are in fact the issues of the literary mind." 라고 할 수 있다.

우리는 나 자신의 일상의 정체성이건, 우리의 미래 모습이건, 사랑하는 사람에 대한 생각이건, 특정 과학 주제이건, i-phone이건, 광우병이건, 광화문 공간 논쟁이건 간에 열심히 story를 만들어 내는 것에 바탕하여 우리의 존재가, 서로의 존재와 관계가 의미를 지니게 된다고 할 수 있다.

말하자면 우리는 각자가 아침부터 밤까지(심지어는 꿈 속에서도) 열심히, 부지런히 ‘이야기’를 양산하여 내는 [작은, 그러나 powerful한,  ‘story, 즉 narrative 생산 공장’]이라 할 수 있다. 그리고 우리는 우리가 짜 내는 이야기 drarfts에 의하여 세상, 다른 사람, 나 자신을 보고, 이해하게 된다.

 이러한 추세 리뷰에서 밝혀지는 바는

ㄱ. 인지과학에서 밝혀진 인간 마음 작동의 원리는->
-인간의 마음은 능동적으로 구성하는 마음임
-마음의 능동적 구성의 기본원리는
-이야기 만들기 (Narrative making)
-Narrative Principle에 의해 마음이 작동됨
 인간이 이야기 듣기, 말하기 좋아함
 모든 사건이나 대상을 이야기 틀에 맞추어 이해, 기억, 사고, 말함
F. C. Bartlett – 1930년대의 주장
D. Dennet – 1980년대의 multiple drafts 개념

ㄴ.. 종래의 문학(비평) 이론을 지배하던 페미니즘이나 구조주의, post 구조주의적 사고가 문학/현상의 설명의 한계가 있음이 이미 드러났다
 그들은 사회적, 역사적, 문화적 측면만 강조하였지
 그러한 문학활동의 대상이 되는 인간의 인지적, 신경적 측면에 대한 자연과학적 연구 결과가 지니는 시사점을 무시하였다.
 그러나 실제의 인간은 진화역사적으로 변화/발달한 몸을 지닌 생물체 (자연 범주)인데, 과거의 문학, 적어도 문학(비평)이론은 이러한 문학적 산물을 내어놓고, 또 이해하는 인간이 자연의 존재라는 자연 범주 특성을 무시하여 왔다. (신경적, 인지적 작동원리를 무시함)

ㄷ. 문학작품, 예술, (TV 보기,  공감 등)과 관련된 인간 마음의 [자연과학적으로 밝혀지는] 숨겨진 복잡성 (hidden complexities)에 대한 인문학자들의 학문적 인식, 과학적 orientation의 수용이 없었다(인지과학적 의미에서).
아니,
예술작품 실제 생성 작업 현장에서는 이러한 인식이 이미 오래 전부터 있어왔던 것이나, 그러나 문학(비평)이론가들은 이러한 부면을 무시하여 왔다고 비판받을 수 있다. 그래서 미래의(현재 변화 추세 포함) 문학과 인지과학의 관계에 대하여 다음을 생각하여 볼 수 있다.

[고려하게 되는 바]
1.2. ; 다음의 A, B 두 관계를 먼저 생각하여 볼 수 있다.
3. 그리고 이러한 B형 내러티브의 일종인 [데카르트 식 존재론]과 이원론을 탈피하여 ‘마음’ 대신 ‘몸’을 강조하는 [스피노자 식 존재론]과 병행론의 전통을 이은 ‘체화된 마음, 체회된 인지(Embodied mind/ cognition)의 내러티브로의 전환을 생각하여 볼 수 있고
4. ‘인간은 인간, 인간이 만든 인공물은 인공물’의 2분법적 내러티브가 그동안 인류사회의 생각틀의 지주였음, 이것이 무너지며(인간과 인공물의 경계가 허물어지며)인공물의 중요성, 의의가 부각되는 미래; [몸(뇌 포함]-[환경(인공물 포함)]의 상호작용의 활동
5. 문화와 내러티브
6. (다시) 문학, 내러티브, 인지과학

================================

고려점1. 방향A. [인지과학  내러티브]

그래서, 대안 모색 ?
인지과학의 연구결과를 문학에 연결시키려는 시도들
계속하여 인지과학의 하나 또는 여러 분야(인공지능, 인지심리, 촘스키 이후의 언어학- 인지언어학,  심리철학, 신경과학, 진화생물학 등)와 교류하며
인지과학과 문학의 연결고리 분야를 발전시킴
 -Reuven Tsur (1992): cognitive poetics;
 -Mark Turner (1991, 1996). cognitive rhetoric
-1996. The literary mind. (Oxford U. Press) 
-Ellen Spolsky (1993). cognitive instability;

[인지과학  문학/ 내러티브] 작업의 방향

1. 심리학이나 인지과학이 밝힌 마음의 작동특성을 문학에 반영
2. 특히 인지신경과학적, 사회심리적 연구 결과의 수용 및 반영
3. 진화생물학, 진화생물학적 연구 결과를 수용 및 반영
  -인간 존재는 내러티브가 문자가 있기 이전의 상태에서 점진적으로                 진화하여 온 과정의 역사적 산물임을 수용
 인간을 과학적 범주 존재로 보는 관점을 수용


고려점2. 방향 B. [내러티브  인지과학]

2.1.  인간 마음의 작동 기본원리1
= Narrative Principle; [agent – act] 의 주제;  확인 편향 개입 특성
-노벨상 수상 인지심리학자 Daniel Kahneman 교수의 confirmation bias & heuristic thinking 개념 연결
- 지각 등 여러 심적 과정에 내러티브 원리가 작동
- 기억, 이해, 사고의 의미 구조  내러티브 구조에 의하여 결정됨

2.2. 각광받는 뇌 연구와 내러티브
순수한 뇌 자체의 신경적 구조/ 과정에 대한 과학적 연구이기 이전에, 특정 뇌연구는 특정 내러티브의 틀에 의한 연구
(예; 뇌손상 환자 내러티브, 분할뇌 내러티브, 작업기억(Workin Memory) 틀 내러티브, 감정에 지배받는 이성(reason) 내러티브, 뇌손상에 따르는 성격 이상 내러티브 등의 전제 하에 그 틀을 확인/ 반증하기 위한 연구의 틀에서 뇌연구가 진행된다. ) 즉, 뇌과학적 연구는 과학적 연구이기 이전에 특정 주제 내러티브를 지닌 뇌에 관한 내러티브적 인지적 활동이다.

        
고려점 3. 체화된 마음 & narrative

심적 과정은 시공간적으로 방향지워진 세상 속의 몸 (body-in the world)에 의하여 경험되는 바에 관한 것이다. 경험하는 사람의 경험의 시공간적, [몸 중심의 환경과의] 내러티브적 상호작용성, 상황성 특성이 마음/인지에 반영, 표상된다.
인간 행위/ 인지는 몸 활동 기반의 내러티브 구조를 지닌다. (인터랙션과 내러티브)

*체화된 마음에 관한 한글자료는 3절 목록 참조*

고려점4. 인공물과 인간의 상호작용: 내러티브

A. N. Whitehead의 process존재론, actual occasion 개념과 연결되어
“ human minds and the things in nature are complex organizations of actual occasions"로 개념화할 수 있고

ㄱ. -인간과 소프트 인공물(언어, 경제/ 정치/ 행정 제도/관행/ 교육제도 틀/ 컴퓨터 워드프로세서, 이메일 프로그램 등)의 상호관계를 이해하려 한다면 이 인공물들이
==> 내러티브적 구성을 하고 그 틀에 의하여 우리의 일상의 정치, 경제, 교육, 문화 활동 등이 이루어짐

ㄴ. -인간과 하드 인공물(핸드폰, 내비게이션, 컴시스템 등 각종 도구 등)
==> 그 특성, 사용성 등이 인간의 일상의 적응활동의 내러티브적 행위 구조를 지배, 결정함
<- 인공지능 연구에서는 내러티브 지능(NI) 시스템 구성 탐구/ 공학적 응용


고려점5. 문화 일반과 내러티브

Narrative는  A Key Concept for Cognition and Culture 이다.
- Ana Margarida Abrantes -
내러티브는 “a possible interface between the cognitive science and the study of culture.” 이다.
- 이 주제에 대하여 추가 부연 요함: 참고문헌
-  이정모, 이재호, 이건효 (2004). ‘사이버 인지심리학의 개념적 재구성: 인공물과 인지의 공진화'. 한국심리학회지: 실험. 16권 4호, 365-391.

고려점6. 문학, 내러티브 인지과학: 다시
-인지과학-문학 상호작용 측면: 종합-

ㄱ. 인지심리학 <-> 문학, 예술: 상호 영향줌
        - 기억, 언어이해 및 산출, 정서, 사고 (중심)
ㄴ. 뇌 연구  문학, 예술: 한 방향으로 영향
        -기억, 정서의 인지신경적 기제 중심
         [마음뇌]에 대한 인지신경적 이해가 그리 단순하지 않음을 깨달음
        -> 뇌과학 지상주의의 재평가
ㄷ. 체화적 인지(마음)  문학, 예술: 한 방향
        -문학, 예술 활동의 바탕이 (산출과 이해가) 인간 몸의 시공간적, 의미적 활동에         기초함을 인식함
         *  2의 역 방향도 인정
ㄹ. 인공물, 인간-인공물 상호작용
-현재 진행되고 있는 문학/예술 작품의 생성 및 이해에서는
인간-인간의 (또는 일부 소프트 인공물과 인간의) 사회적 상호작용이 초점이 되는데,
미래의 문학/예술 에는 인간-인공물의 상호작용 측면도 부각되어야 함,
- 인간의 [환경과의 상호작용적] 행위, 활동에 대한 재개념화 필요
  < 여기에서 상식적 의미의 수동적 인공물이 아니라,
    agent이고 being이며, 인간존재의 부분으로서의 인공물과
    (인간 존재론의 수정: <- 제2의 계몽시대
       -> 인간의 관계의 측면이 부각되어야

-다시 !
이러한 내러티브 산출, 이해하기, 기억하기, 활용하여 사고하기, 등은 인간의 삶의 가장 핵심적인 활동이다.
 왜 그러냐 하면 인간의 마음은 본질적으로 내러티브(이야기) 엮기 원리에 의해 작동되는 것이니까
 내러티브와 인지과학의 밀접한 관계
 고로. 내러티브적 접근은 미래의 인지과학의 한 새 패러다임 축


7. 체화된 인지(인공물), 개념융합(혼성)과 내러티브의 인지과학적 연결

* 체화된 인지(인공물), 개념융합(혼성)과 내러티브의 인지과학적 연결 틀에 대하여는
앞으로 계속 추가적으로 탐색하고 통합적 틀을 생각하여 냄이 필요함
->는 2010년에 생각할 추후 과제

* 이러한 탐색이 어느 정도 정리되면(언제가 될지 모르지만) 다시 자료를 올릴 예정임

///////////////////////////////////////////////////////////////////////////////
///////////////////////////////////////////////////////////////////////////////
=> 이하 21쪽부터는 내러티브와 인지 관련 자료 부록 추가됨
[ 부록: 인지와 내러톨로지]
===========================================

사람들은 그들이 마주치는 각종 경험, 사건, 개념을 의미 있는 것으로 엮어내려는 인지적 틀 (프레임 또는 스키마 = 조직된 지식 덩어리)을 가지고 삶을 살아가고 또 사건을 이해, 기억, 사고한다

사람들은 그들이 마주치는 예술적 산물에서 제기하는  특정 단서를 활용하여 특정 지식덩이(프레임, 스키마)들을 가동시켜서 인지활동을 전개한다. 그것의 대표적인 것이 내러티브의 이해와 산출(말하기 등)이다.

그것이 소설이건, 시이건, 신문기사이건, 방송 드라마이건, 교양특집이건, 뉴스이건 사람들은 자신이 동원한 지식 프레임(스키마)을 동원하여 대상에 대하여 자기 중심의 자기 나름대로의 이야기를 엮어 가고 또 그렇게 이야기를 이해한다.

인지내러톨로지는 내러티브가 인간 지식구조/ 인지과정을 구성하며 동시에 이에 의존함을 인정한다.

Narrative Psychology.com
http://web.lemoyne.edu/~hevern/narpsych/nr-neuro.html

- 정상이건 이상이건 신경계의 작동에서, 또 삶의 현실 도처에 내러티브가 내재함(the ubiquity of narrative in the construal of reality demands attention)
-일부 인지과학자들의 새 주장, 입장들
(특히 Turner(1997), Fauconnier & Turner (2002),
-터너 교수는 narrative가 in parable에 기초하여 있으며d metaphor are fundamental elements in everyday cognition itself. 임을 주장한다.
내러티브가 삶의 일상의 인지(마음)의 기본 요소임
-다른 인지과학자들의 관심: narrative 기술(skills) 발달 특성;
        -how children begin to cast experience in story-like forms
        - and learn to comprehend the elements of story such as                 agency, plot, character, and so on.
- Roger Schank; script theory model of cognition, case-based                 reasoning approach
“narrative as crucial to how humans think” 로 인정함
        (Schank 1990, 1995; Schank & Abelson, 1995)
        이것이 ‘Narrative Intelligence’ 연구로 발전: 인공지능 +
                인지심리학 + 내러티브
        - 이야기 구성 과정의 탐구 문제에 도전함
 subfield: "Narrative Intelligence" (NI).
   Michael Mateas (1999), 관심: "the issues surrounding the                   construction of systems (인공지능체계)
    -whether story systems, agents, or in other forms that produce           behavior that humans can interpret as narrative.“
 [인지과학 + 인공물 + 내러티브]적 접근

[뇌 이상(손상), 신경전달 물질 이상과 내러티브]
=> 인간의 내러티브 산출, 이해 과정을 붕괴시킴
   자아 개념의 문제 발생
  => 성격, 적응의 문제
  => 재활의 문제
==> 기타 문제:
-감각, 지각, 운동, 기타 중추적 인지 기능의 이상 문제 다루기
Luria's (1972) ; Zasetsky, the ex-soldier "shattered world“ 극복 문제

<내러티브 심리학의 주제들>
The Self in Narrative
Autobiography
Personality, Psychobiography, and Psychology of the Life Story
Gay & Lesbian Identity
Neuropsychology & Cognitive Psychology
Adult/Gerontological Issues
Clinical Psychology
Psychotherapy & The "Healing Arts"
Psychoanalysis & Depth Psychologies
Psychology of Women
Therapeutic Recovery of Memory        

<기타 분야의 관련 주제들>
Anthropology, Cultural Psychology, Folklore & Storytelling
Education
Documentary Studies, Journalism & Non-Fiction
History
Law
Linguistics & Semiotics, Psycholog of Language
Medicine, Nursing, and Health Care
Genocide Studies
Sociology
Theology and Religious Studies

[대표적 내러티브 인지과학자들]

Jerome Bruner
Gilles Fauconnier
David Herman
Alexander Luria
Mark Turner
Owen Flanagan

이러한 융합적(한국적 상식적 용어로는 융합적이나, 엄밀한 의미로는 수렴적임) 시도(endeavors)가 다루게 되는 내러티브 관련 주제의  예로는;

1. 의식 발달에서의 내러티브의 역할
2. 내러티브 / 자전적 기억
3. 자서전적 내러티브와 FICTION
4. 내러티브의 와해와 자아 개념의 구성
5. 내러티브와 의식의 구현의 신경적 기초
6. 역사학의 내러티브적 특성
7. 인지 내러톨로지

등이 있을 수 있다.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추천
63  [인지과학-심리학역사] 인지과학 패러다임의 새 변화가 학문간...  이정모 2010/02/04 5774 964
62  [인지과학-심리학역사] 2010년에 내다보는 인지과학: 미래의 ...  이정모 2010/01/03 5911 1012
61  [인지과학-심리학역사] “인지과학 탄생의 여러 갈래: 인지혁명,...  이정모 2011/10/19 7995 1024
60  [인지과학-심리학역사] [심리학사 강의 파일 01-1; 왜 심리...  이정모 2012/07/29 6077 1030
59  [인지과학-심리학역사] 체화된 마음: 심리학 패러다임의 새로운...  이정모 2009/12/08 5951 1035
58  [인지과학-심리학역사] 지금 한국은 ‘인문학의 위기’라기 보다...  이정모 2012/07/21 5348 1045
57  [인지과학-심리학역사] 고 김영정 교수 1주기 추모 강연 강연파...  이정모 2010/06/27 8781 1075
 [인지과학-심리학역사] 정년퇴임한 후3개월간 관심을 둔 인지과...  이정모 2009/12/13 9902 1077
55  [인지과학-심리학역사]   [re] 관련된 workshop  김세영 2010/02/08 6047 1080
54  [인지과학-심리학역사] [심리학 개론] 강의 교과서 내용 외 참...  이정모 2012/08/09 7686 1083
53  [인지과학-심리학역사] [펌] 인간과 인공물의 경계가 무너지는 ...  danchu 2011/02/18 6783 1085
52  [인지과학-심리학역사] 인지 과학혁명의 의의: 노벨상 의학/생...  이정모 2010/02/01 6659 1103
51  [인지과학-심리학역사] 심리학사-강의파일-12-1-정신역동의선...  이정모 2014/01/05 5562 1111
50  [인지과학-심리학역사] 심리학사 강의파일-05-2-[분트 이론체...  이정모 2012/07/29 5756 1112
49  [인지과학-심리학역사] [책소개] 스토리텔링 인지과학 만나다: ...  유정 2011/02/22 9181 1122
48  [인지과학-심리학역사] 잘 알려지지 않았던 "인지혁명"의 뿌리 ...  김세영 2011/09/05 8994 1128
47  [인지과학-심리학역사] 아래글 과련 추가자료: 체화는 심리학의...  이정모 2010/02/06 6065 1131
46  [인지과학-심리학역사] [심리학사 강의 파일 03-3; 데카르트...  이정모 2012/07/29 6988 1135
45  [인지과학-심리학역사] 심리학사 강의 파일 05-1; 과학으로...  이정모 2012/07/29 5742 1147
44  [인지과학-심리학역사] [번역서 소개]; 인지과학 혁명: 인지...  이정모 2010/12/03 6423 1157
1 [2][3][4]
글쓰기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vozzang.net